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안리 쥐떼 출몰, 바다 위에 죽은 쥐가 둥둥 "무슨 일이야?"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광안리 쥐떼’.



21일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에 죽은 쥐가 떠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청과 해경이 수거 작업에 나서는 소동이 벌어졌다.



부산시 수영구청은 21일 오후 1시쯤 신고를 접수하고 해경과 함께 2시간 가량 수거 작업을 벌였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수거된 쥐 사체는 16마리로 쥐가 해수욕장까지 떠내려온 경로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하수로를 담당하는 건설과는 18일 내린 기습 폭우에 하수가 넘쳐 바다로 유입되면서 쥐가 떠밀려왔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6년째 광안리 해수욕장을 담당했다는 해경도 매년 폭우나 장마 때마다 죽은 쥐떼가 떠밀려 오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수영구의 한 관계자는 “부산 시내 대부분의 하수로가 ‘합류식 하수관’이라 종종 이런 일이 발생한다”며 “오수관로를 차집식으로 바꾸는 공사가 마무리되면 이런 현상은 사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광안리 쥐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