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재경 인천지검장 '부실 수사 책임' 사표 제출

‘최재경’.





최재경(51) 인천지방검찰청장이 유병언(73) 청해진해운 회장과 관련한 검찰의 부실 수사에 책임을 지고 24일 사의를 표명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 지검장은 이날 오전 일찍 대검에 사표를 제출했다.



사법연수원 17기 출신인 최 지검장은 대검 중수1과장,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대검 중수부장, 전주·대구지검장 등을 지냈다. 대구고와 서울대를 나왔다.



지난해 12월 인천지검장에 취임한 뒤 세월호 참사 이후 유씨 일가와 측근 비리 수사를 지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재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