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리스마 최? 연기하며 이렇게 겁나긴 처음

‘명량’에서 이순신을 연기한 최민식. 올해 그는 공교롭게도 명량해전 당시 이순신 장군과 같은 나이다. 그는 "젊은 관객의 반응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사진 CJ E&M]




영화 '명량' 이순신 장군역 최민식
만난다면 술 한잔하며 묻고 싶어
핍박에도 왜 목숨까지 걸었냐고 …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요, 죽고자 하면 살 것이다(生卽必死 死卽必生).” 이순신 장군의 이 비장한 말이 영화 ‘명량’(30일 개봉, 김한민 감독)에 등장하는 것은, 그가 결전을 앞두고 적에 대한 두려움이 가득한 병사들 앞에 섰을 때였다. 1597년, 장군이 불과 열 두 척의 배로 300척이 넘는 왜선과 맞선 명량해전을 다룬 영화다. 치열한 해전 장면은 단연 시선을 사로잡는다. 자기 자신과 병사들의 두려움을 다스려 바다로 나서며 장군이 겪는 고뇌 역시 그 못지 않은 진중한 무게로 펼쳐진다. 처음부터 끝까지 온전히 이순신, 나아가 그를 연기한 최민식(52)의 영화라 할 만하다. 영웅을 연기하며 그가 느낀 두려움과 고뇌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사진 전소윤(STUDIO 706)]
 -국민적 영웅을 연기한 소감은.



 “잘못 연기하면 욕만 바가지로 먹겠구나 싶었다. 개봉 전 반응을 보니 대중의 관심도 남다른 것 같다. 위대한 인물의 이야기를 함부로 만들면 안 된다고 압박하는 것 같다. 허투루 만들지 않았다는 자부심은 있다. 작품의 진정성이 통하길 바란다.”



 -진정성이라면.



 “촬영 현장에서 주·조연 할 것 없이 (전쟁의)지옥도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모두 ‘이러다 죽지’ 싶은 각오로 덤볐다. 역사적 사건을 그린다는 책임감도 있었다. 그 마음가짐이 영화에 보일 것 같다.”



 -이순신이라는 인물에 어떻게 접근했나.



 “나 같은 범인(凡人)은 절대 이해할 수 없다. 사람이 어떻게 그만한 결기와 신념을 지닐 수 있나. 다만 그 분도 인간인지라 두려웠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따로 기댈 자료는 오직 『난중일기』뿐이었다. 일기는 개인적이고 진솔한 기록이라 마음에 와 닿는 것이 많았다. 극 중에서 장군이 어머니의 위패를 대장선에 모시는 설정은 내가 제안한 것이다. 그 앞에서나마 넋두리하는 장군의 모습을 떠올렸다.”



 -그의 외로움을 이해할 수 있었나.



 “노력했다. 만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소주라도 한잔하면서 물어보고 싶었다. 왕에게 버림받고, 모략질로 갖은 고초를 겪고, 휘하에 있는 부하들은 내뺄 궁리만 하던 그때에 왜 그렇게까지 목숨을 걸었느냐고. 그의 용기와 충성심에 탄복하다가 나 자신이 너무 초라해지기까지 했다. 자신감이 무너졌다.”



 -겁을 냈다는 건가.



 “연기하면서 이렇게까지 겁나고 고통스럽기는 처음이었다. 매 상황을 장군의 마음으로 정확하게 보고 있는지 확신이 없었다. 그분의 존재감이 그 정도로 태산같이 다가왔다. 촬영할 때 등 뒤에서 지켜보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들었다.”



 -결국 그 고통을 감수했는데.



 “역할이 운명처럼 다가온 느낌은 있다. 출연을 고심할 때, 하늘에서 커다란 학이 내려와 내 목을 탁 집는 꿈을 꿨다. 촬영 전 명량해전에서 희생된 이들의 넋을 기리고자 씻김굿을 제안했다. 장군의 형상을 붙잡고 있자니 눈물이 펑펑 쏟아졌다. 평소 천식 때문에 기침이 잦은데 장군복을 불 태울 때는 시커먼 연기가 얼굴을 뒤덮어도 기침 한 번 안나왔다.”



 -애국주의를 강요하는 영화라는 반응도 있다.



 “오랜만에 상업영화에서 애국주의 좀 느껴보면 어떤가. 역사를 바로 알리는 것도 영화의 교육적·사회적 역할이다. ‘명량’이 기폭제가 되어 역사적 가치를 지닌 작품이 여럿 나왔으면 한다.”



 -이 영화가 시리즈로 이어진다면.



 “예전에 김한민 감독이 ‘명량’이 흥행하면 ‘노량’과 ‘한산’까지 이순신 3부작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잘해봐, 응원할게’라고 했다. 두 번은 못 한다. 이제 내 마음에서 그분을 놔드려야 한다. 조만간 아산 충무공 묘에 가서 마지막 인사를 드릴 예정이다.”



이은선 기자



★ 5개 만점, ☆는 ★의 반 개



★★★☆(김형석 영화평론가): 영웅의 고뇌와 역사의식 이전에, 영화의 절반을 차지하는 해전 액션만으로도 볼 만하다.



★★☆(박우성 영화평론가): 누구나 알고 있는 영웅서사를 누구나 감동할 수 있는 절차로 구성한다. 진중하지만 심심하다.



★★★★☆(전찬일 영화평론가): 대작을 넘어서는 거작. 연출·연기·주제의식 모두 최상급. 사극 해상영화의 새 장을 열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