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 여객기 민가 불시착 … 47명 숨진 듯

대만 푸싱(復興)항공 소속 소형 항공기가 23일 오후 6시45분(현지시간) 대만 서부 펑후(澎湖)섬에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민가에 떨어져 승객 47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사고 항공기인 푸싱항공 GE222기엔 54명의 승객과 4명의 승무원 등 모두 58명이 탑승 중이었다. 부상자 11명이 인근 국군펑후병원 등으로 후송됐으나 최소 2명 이상은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항공기는 태풍으로 인해 불시착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예쾅스(葉匡時) 대만 교통부 장관은 “사고기가 공항 인근 민가에 불시착한 직후 기체가 화염에 휩싸였다”고 밝혔다. 민가에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태풍 영향 … 한국인 확인 안 돼

 이 항공기는 대만 남서부 가오슝(高雄) 공항에서 이날 오후 5시에 이륙해 펑후섬 마궁 공항에 오후 5시35분 착륙 예정이었다. 강풍이 부는 등 현지 기상 사정이 여의치 않아 한 시간 이상 공항 상공을 선회했다. 두 번째로 착륙을 시도하던 과정에서 활주로에 접근하다 사고가 났다고 AP 등 외신은 전했다.



 한국인 탑승 여부는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인 탑승 여부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전수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