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작을 야권 단일화 땐 수원영통도 요동칠 듯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와 정의당 노회찬 후보가 23일 만나 한 시간 동안 단일화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두 후보는 24일 오전까지 최종 결정을 하기로 했으나 시간이 촉박해 현실적으로 ‘아름다운 단일화 경선’은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재·보선 변수 ① 후보 단일화

 회동에서 기 후보는 ‘후보 간 담판’을, 노 후보는 ‘여론조사 승부’를 단일화 방식으로 주장했다. 노 후보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객관적이고 공정한 방식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여론조사 방식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반면 기 후보의 선대위 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여론조사의 세부 사항을 합의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해 현 시점에선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이번 회동은 기 후보가 노 후보의 단일화 제안을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앞서 노 후보는 22일 “기 후보가 24일까지 야권연대에 응하지 않는다면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새정치연합에 야권 승리를 위해 용단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면서 ‘당 대 당 협상’을 제안했다.



 동작을뿐 아니라 수원정(영통) 등을 협상테이블에 놓고 일괄타결을 짓자는 뜻이다. 하지만 새정치연합 유기홍 수석대변인은 “당 대 당 차원으론 야권연대를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이미 전달했다”며 거절했다. 다만 유 대변인은 후보자 간 연대에 대해선 “존중할 것”이라고 밝혀 두 후보 차원에서 단일화 논의가 진행됐다.



 이에 따라 새정치연합 박광온 후보와 정의당 천호선 후보가 출마한 수원정에서도 후보 간 단일화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박 후보 측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고, 천 후보 측도 “동작을에서 아름다운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영통에도 단일화를 요구하는 강한 여론의 압박이 올 것으로 보고 여러 가지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만약 단일화가 성사되면 이 지역의 선거 판세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묻지 마 단일화”라고 맹비난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정당은 선거를 위해 존재하는데 선거에 출마했다가 포기하는 것은 정당이길 포기하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윤상현 사무총장도 “단일화는 구태정치이자 국민 기만의 과정이며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가세했다. 나경원 후보는 “야권이 연대한다면 저는 동작 주민들과 연대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이윤석 기자





[특집]그배 세월호, 100일의 기록 더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