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상품 환불 특약 … 별도로 동의 받아야

회사원 김모(31)씨는 올 3월 한 여행사의 유럽 남부 여행상품(5월 말 출발)을 온라인으로 149만원에 계약했다. 5월 초 갑작스러운 개인 사정으로 취소를 원했으나 여행사는 국외 여행 표준약관이 적용되지 않는 특별약관 상품이라며 환불을 거절했다. 김씨는 “계약 당시 여행사가 구체적인 특약 조항에 대해 알려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젠 김씨처럼 온라인 여행상품 특약 때문에 억울하게 당하는 일이 사라진다. 여행사가 온라인 여행상품을 판매할 때 환불 규정에 대해 별도의 고객 동의를 받도록 했기 때문이다.



 23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여행사들은 이달 말부터 온라인 예약 과정에서 환불 관련 특약 내용을 인터넷 사이트 한 화면에 보여 주고, 고객의 확인·동의 절차를 거치기로 했다. 그동안 고객들은 특약보다 일정에만 관심이 많아 여행일정표 등에 적힌 환불 관련 특약을 확인하지 않는 사례가 자주 발생했다.



 또 여행 출발일 기준으로 1개월 이내 취소할 때 내는 위약금의 부과 내역에 대해 고객이 증빙자료를 요구하면 여행사는 꼭 내줘야 한다.



 공정위 관계자는 “여름 여행시즌을 앞두고 환불 관련 소비자 분쟁이 증가하고 있어 여행사의 불공정 약관을 고치도록 했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