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신 발견하고도 '유병언 찾기'…40일 동안 '헛발질' 수사

[앵커]

지금부터는 검찰과 경찰이 사상 최대 인력을 투입해 벌였던 검거 작전의 문제점을 짚어보겠습니다. 검경은 유병언 전 회장의 시신이 발견된 당시에는 물론이고, 어제(21일)까지도 유 전 회장을 잡겠다고 공언하는 '촌극'을 빚었습니다.

곳곳에서 드러난 검경의 허술한 수사를 조익신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유병언 전 회장이 변사체로 발견된 지난달 12일, 수사당국은 육해공을 망라한 입체적 추격 작전을 펼쳤습니다.

유 전 회장의 작업실이 있던 경기도 안산 금수원에선 믿을만한 제보가 있다며 3,600명을 투입시켜 탐침봉과 음파탐지기까지 동원한 대대적 수색에 나섰습니다.

[조계웅/구원파 전 대변인 : 구원파 전 신도라는 5~6명이 쏟아내는 소설을 대한민국 검찰까지 믿을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전남북 주요 항구에선 유 전 회장이 밀항을 시도한다는 첩보 하나만 믿고 사상 처음으로 해군 함정과 헬기까지 투입해 검문 검색을 벌였습니다.

또 서울 대검찰청에서 열린 관련기관 회의에선 시민들의 제보가 절실하다며 전국 24만 곳에서 반상회를 열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춘익/서울 노량진 2동 10통장 : 유병언씨 (왼쪽) 손가락이, 마디가 손상돼서 이렇게 구부리면 (감출 수 있다는 거야).]

수사 당국의 코미디같은 행태는 이번 시신 발견과 함께 유 전 회장의 DNA가 확인되기 직전까지 계속됐습니다.

어제 검찰은 유 전 회장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며 '포위망을 좁히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치는가 하면, 경찰도 오늘 새벽, 시신이 확인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갈 때까지 유 전 회장을 잡기 위한 검문 검색에 열을 올렸습니다.

유 전 회장이 매실밭에 쓰러져 있는 동안 검경 수사팀은 엉뚱한 곳만 뒤지고 다닌 셈입니다.

JTBC 핫클릭

'유병언 시신' 부인하던 구원파 "확인 중…지켜볼 것"대대적인 수색 벌였는데…코앞 시신도 못 찾은 검경유병언 유류품 보고도 정말 몰랐나?…수사과정 의문점유병언 도피 조력자들은 어디에…자금 행방도 모연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