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130만명 투입…비극으로 끝난 유병언 도피 일지

[앵커]

세월호 참사 100일을 이틀 앞두고 유병언 전 회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유 씨 검거에 연인원 100만 명이 넘게 동원됐는데, 그동안 유 씨의 도피행각을 이주찬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세월호 침물 사고 직후인 4월 21일 검찰은 유 씨 일가의 비리 특별수사팀을 구성하고 수사에 나섭니다.

유 씨는 경기도 안성 구원파 본산 금수원에 머물며 검찰 소환에 불응하다 구속영장이 발부됩니다.

검찰은 유 씨에 대해 전국 A급 지명수배를 내리고 5월 21일 금수원 내부 수색에 나섰지만 검거에 실패했습니다.

이미 4월 말 유 씨가 예배에 참석한 신도 차량에 몸을 숨겨 금수원을 빠져나와 본격적인 도피행각에 나섰다는 추정이 나오자 검거팀에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검찰은 5월 24일쯤 순천 송치재 휴게소 인근 별장에서 유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채액을 발견하고, 순천 도피처 급습에도 체포에는 실패했습니다.

검찰은 5월 25일 유 씨의 현상금을 5천만 원에서 5억 원으로 인상하고, 다음 날 유 씨와 도피 생활을 한 여신도를 체포했습니다.

이 후에도 유 씨의 뒤만 쫓고 있던 특별수사팀, 이미 유병언 씨 일가 수사에 투입된 인력은 경찰만 130만 명이 넘었고, 이 과정에서 60여 명이 입건됐고 구속자는 26명으로, 유 씨의 도피를 돕다 붙잡힌 구원파 신도가 절반에 달합니다.

결국 지난달 12일 전남 순천의 한 밭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의 변사체가 국과수 조사 결과 유 씨일 가능성이 높게 나오면서 도피행각은 비극적 끝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유병언 추정 변사체 순천 매실밭서 발견…부패 심각검찰, 어제 오후까지 몰랐다…사전 파악 못 해 '당혹'유병언 추정 시신 국과수에 도착… "형 DNA와 일치"[인터뷰] 유병언 추정 시신 최초 발견자 "노숙자처럼 보였다"변사체가 유병언이라면…왜? 어떻게? 의문점 투성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