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동계올림픽 태극전사·자원봉사자 노스페이스 입는다

영원아웃도어의 노스페이스가 지난 2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스포츠 의류 부문 공

식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공식후원 계약 … 5만명에 의류



영원아웃도어는 1997년부터 노스 페이스 브랜드 사업을 시작해 다양한 스포츠 및 아웃도어 활동을 지원해 왔다. 관계사 영원무역은 지난 40

년간 해외 유명 스포츠 및 아웃도어 브랜드의 의류·신발 및 용품 등을 생산해 수출하는 글로벌 스포츠 아 웃도어 전문 선도기업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성기학 영원아웃도어 회장(맨 오른쪽). [사진 노스페이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2014 소치 IOC 디브리핑을 위해 방한 중이었던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위원장과 린드버그 IOC 조정위원

장이 참석했다. 영원아웃도어는 동계올림픽 조직위의 ‘지식재산권 사용’ ‘독점 제품공급’ ‘프로모션 활동’ ‘스폰서 로고 노출’ 등의 권리를 갖게 된다.



영원아웃도어는 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등 대회 참가자 5만 1000여 명에게 파카·셔츠·신발·장갑·모자·양말·가방 등 노스페이스 스포츠 의류 전체를 공급 및 후원하게 된다.



성기학 영원 그룹 회장은 “한국 선수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