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페베네 "커피사업에 올인할 것"

17일 카페베네 로스팅 공장 준공식에서 최준호 본부장(왼쪽에서 세번째) 등이 대형 머그잔 옆에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카페베네]
“커피사업에 올인하겠다.”



양주 원두 로스팅 공장 문열어
레스토랑·제과점 사업 등 철수

김선권(46) 카페베네 대표는 17일 경기도 양주 커피원두 로스팅 공장 준공식에서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는 레스토랑·드럭스토어·제과점 사업에 진출했다 연이어 철수했다. 그동안 실패를 교훈 삼아 이제는 커피사업에 집중하겠다는 얘기다. 그런 고민의 결과가 이날 준공한 양주 공장이다.



김 대표는 “해외 매장에 공급하는 원두 전량 양주 글로벌 플랜트에서 생산해 대한민국 커피수출 역사를 새롭게 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양주 로스팅 공장은 부지 매입 및 조성비와 건축비, 생산설비 등에 총 188억원이 투입됐다. 연간 최대 7738t의 원두 생산이 가능하다. 하루 약 150만 잔의 커피 분량이다. 김 대표는 “올해 상반기 300여개 해외 매장에 커피 음료와 조제품 등 총 68t 가량의 원두를 수출했다”며 “이는 올 상반기 우리나라에서 수출한 전체 원두 물량의 6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의 높은 부채비율을 우려하는 시각에 대해 김 대표는 “본사 사옥을 매각해 연말까지 부채비율을 200% 이하로 낮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정부 규제에 대한 불만도 털어놨다. 그는 “동반성장정책에 따른 규제로 점포를 늘리는 데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앞으론 1등 아닌 2등만 해야겠다”고 말했다. 점포 수 1등이어서 규제 대상이 됐다는 걸 역설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양주=박미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