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무성, 與 대선주자 지지도 1위 등극

김무성 새누리당 신임 대표가 여권 내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1위에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회사인 리얼미터가 17일 발표한 새누리당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김 대표는 14.5%의 지지도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12.9%), 정몽준 전 의원(8.7%)이 뒤를 이었다.

리얼미터가 실시한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김 대표가 1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대표는 여야 대선후보를 포함한 지지도 조사에서는 지난주 7.0%에서 4.3%p 상승한 11.3%를 기록해 3위를 차지했다. 이 역시 지난주 6위(7.0%)를 기록한 것에 비해 상승한 것이다. 7·14 전당대회 승리에 따른 컨벤션 효과를 톡톡히 본 셈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 또한 상승 추이를 보이고 있다.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긍정평가하는 비율은 8일 44.5%였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50.1%로 나와 50%대 지지율을 회복했다. 2기 내각을 출범시키며 인사 실패와 세월호 참사의 영향이 잦아든 것으로 분석된다.

새누리당 지지율도 44.6%를 기록했다. 지난주 한때 39.2%까지 하락했던 것에 비해 크게 상승한 수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치러진 새누리당 전당대회 직후인 15일부터 양일간 진행됐다.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유무선 혼합 전화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p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