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골프] 최나연 유소연, '마라톤 클래식' 한국선수 10승 합작 도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18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니아의 하이랜드 메도우스 골프 클럽(파71. 6512야드)에서 열리는 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40만 달러, 한화 약 14억 4000만원)’에 출전해 이번 대회 첫 승에 도전한다.

1984년 ‘제이미 파 톨레도 클래식’이란 대회명으로 출발한 이 대회는 유난히 한국선수들의 우승 역사가 깊다. 1998년, 1999년 2001년, 2003년, 2007년 총 5번의 우승 전적을 가진 박세리(37·KDB산은금융그룹)부터 김미현(37·2006년 우승), 이은정(26·2009년), 최나연(27·SK텔레콤, 2010년), 유소연(24·하나금융그룹, 2012년)의 합작 승수는 총 9번이다.

2014 ‘마라톤 클래식’은 13일 막을 내린 ‘리코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 다음으로 열리는 대회라 메이저의 아쉬움이 큰 최나연에게는 우승 열망에 불을 지필 터닝 포인트다.

유소연은 올해 아직까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기록은 없으나 업다운이 없는 꾸준한 플레이로 세계 랭킹 TOP10을 꿋꿋이 지키고 있다.
최운정(24·볼빅), 유선영(28·JDX), 이일희(26·볼빅), 지은희(28·한화), 장정(34·한화) 등도 힘을 모아 ‘마라톤 클래식’ 대한민국 10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스테이시 루이스를 선두로 한 미국 선수들의 경기력도 만만치 않다.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메이저 퀸 렉시 톰슨을 비롯해 ‘US 여자 오픈’의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25.나이키골프), 이글 하나에 ‘신데렐라’로 등극한 ‘리코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의 모 마틴, 2008년 본 대회 우승자 폴라 크리머, 투어 통산 16승에 빛나는 크리스티 커(이상 미국) 등이 출전한다.

세계 랭킹 2위의 리디아 고(한국명 고보경.17.캘러웨이), 디펜딩 챔피언 베아트리츠 레카리(스페인), 미야자토 미카, 미야자토 아이(이상 일본) 등도 출전해 우승컵 경쟁의 열기를 고조시킨다.

J골프는 ‘마라톤 클래식’의 1라운드부터 마지막 라운드까지 18일부터 나흘간 새벽 4시부터 모든 라운드를 생중계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