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동준 "'클레멘타인'으로 50억 날리고…은서우 구하러 다녔다" 사연 보니


‘은서우’ ‘클레멘타인’ ‘이동준’. [사진 ‘클레멘타인’ 포스터 캡처]







‘은서우’ ‘클레멘타인’ ‘이동준’ ‘스티븐 시걸’.


배우 이동준(56)이 은서우(18)가 출연한 영화 ‘클레멘타인’에 투자해 50억을 날렸다고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동준은 2004년 개봉한 영화 ‘클레멘타인’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은서우가 출연한 ‘클레멘타인’은 미국 LA 세계태권도챔피언 결승전서 맞붙는 이승현(이동준 분)과 잭 밀러(스티븐 시걸 분)의 대결로 시작된다. 이후 영화는 이승현이 딸 사랑(은서우 분)을 구하기 위해 싸움에 휘말리게 되는 과정을 담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준은 “10년 전 ‘클레멘타인’ 제작에 52억원을 투자했다. 내 돈 40억원을 투자하고, 후반 작업에 12억원을 추가했다. 그리고 그 중 2억원을 건졌다”고 말했다.

이어 “스티븐 시걸을 믿었다. 스티븐 시걸이 출연한다는 얘기만 안 했어도 영화를 만들지 않았을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서우는 ‘클레멘타인’에서 당시 8살의 어린 나이였음에도 뛰어난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이후 영화 ‘폰’ ‘원더풀 데이즈’ 등에 출연했다. 2011년에 방송된 SBS 드라마 ‘수호천사’에서는 정다소(송혜교 분)의 딸로 등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은서우’ ‘클레멘타인’ ‘이동준’. [사진 ‘클레멘타인’ 포스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