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낮잠 허용, "팀장님 저 낮잠 좀 자고 오겠습니다" 조건이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서울시 낮잠’.

서울시가 공식적으로 직원들의 낮잠을 허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중해 국가들이 시행하는 ‘시에스타’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서울시는 다음달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점심시간 이후 '낮잠 시간'을 운영할 방침이다.

점심시간 이후 오후 1시부터 6시 사이 낮잠을 희망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최대 1시간까지 낮잠 시간을 허용한다는 내용이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를 통틀어 직원들의 낮잠 시간을 보장하기로 한 것은 서울시가 처음이다.

다만 낮잠으로 1시간을 사용하면 정상 근무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앞뒤로 한 시간 연장 근무를 해야 한다. 법정 근무시간인 8시간을 채워야 하기 때문이다.

낮잠을 희망하는 서울시 직원들은 출근 뒤 부서장에게 신청하면 된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부서장들은 승인해야 한다.

서울시는 내년 예산을 확보해 직원들이 낮잠을 잘 수 있는 휴식공간을 확대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시 낮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