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대통령, 서남수 교육·유진룡 문체장관 면직 통보…결국 공석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서남수 교육부 장관과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면직(免職)’을 통보했다.

박 대통령은 ‘6·13개각’ 당시 교체 대상에 포함됐던 이들 두 장관에 대해 “면직을 통보했다”고 청와대가 이날 오전 밝혔다.

일각에선 정성근 전 문체부 장관 내정자의 자진 사퇴 이후 유진룡 장관의 유임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지만, 이날 면직 통보가 이뤄짐에 따라 문체부 장관 자리는 현재 ‘공석(空席)’ 상태다.

앞서 박 대통령은 당초 신임 교육부 장관은 김명수 한국교육학회장을 내정했었으나 여야 정치권 등으로부터 ‘부적격’ 인사란 비판이 일자, 15일 장관 지명을 철회했다. 또 문체부 장관에 내정됐던 정성근 아리랑TV 사장은 각종 의혹 제기 속에 16일 자진사퇴했다.

김명수 전 내정자에 이은 새 교육부 장관 후보로는 현재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가 지명된 상태이며, 신임 문체부 장관 후보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체부 장관 후임자를 찾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장관이 면직됨에 따라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당분간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