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 패리스 힐튼, 화보촬영 같았던 공항도착 모습




















할리우드 스타이자 세계적인 호텔 체인 '힐튼'의 상속녀인 패리스 힐튼이 2007년 이후 7년 만에 방한했다.
제헌절인 17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패리스 힐튼은 오랜 비행과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여유있는 미소와 포즈로 세계적인 셀럽임을 입증했다. 공항에 나온 취재진과 팬들을 향해 손키스와 밝은 미소를 보냈고, 이동중에도 취재진에 둘러싸이자 다시 한번 포즈를 취하며 친숙함을 표현했다.
패리스 힐튼은 1박2일간의 이번 방한동안 증조할아버지의 이름을 딴 콘래드호텔에 머물며 화보촬영과 스토리온의 '트루 라이브쇼' 온스타일의 '겟잇뷰티' 등 방송에 출연하게 된다.
방송에서는 헐리웃 셀럽으로의 삶과 자신만의 뷰티 노하우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김민규 기자mg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