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경환 "임시·일용직 일자리 창출 방안 강구할 것"



최경환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취임 첫 행보로 경기 성남시 인력시장을 찾아 임시·일용직 근로자들의 일자리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17일 새벽 성남 새벽인력시장을 찾아 일자리 상황과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최 부총리는 전날(16일) 취임식에서 국민들의 안정적인 일자리가 민생회복의 출발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최 부총리는 철근 관련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찾기 위해 모이는 성남 태평동 근로자 쉼터와 성남시 중앙동의 두리 인력소개사무소를 잇따라 찾아 구직 근로자와 구인기업 대표자 등과 조찬을 같이 했다.



최 부총리는 이자리에서 “모든 경제주체들이 신명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의욕과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며 “국민 모두가 일을 통해 희망과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일자리 창출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경제수장으로서의 각오를 보였다.



또한 “임시·일용직을 포함한 비정규직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임시·일용직의 비중이 높은 건설근로자에 대해서는 임금체불 근절방안, 건설기능향상 훈련 확대, 건설공제사업 활성화 등 고용안정 및 복지증진과 관련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