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곤충 '갈색거저리' 쿠키·빵 원료 된다
















국내에서도 곤충이 정부의 과학적 조사를 거쳐 식품 원료로 공식 인정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딱정벌레’ 계통의 갈색거저리 유충이 식품 원료가 될 수 있는지 검토한 결과 가능한 것으로 인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독성평가 등 과학적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곤충이 식품 원료로 인정된 것은 처음이다.

 한국인이 예로부터 먹어 온 메뚜기·번데기·백강잠(누에가 흰가루병에 걸려 죽은 것)도 식약처가 인정한 식품 원료지만, 과학적 평가가 아니라 오랜 기간 섭취한 경험을 통해 안전성을 인정받은 경우다. 식약처는 농촌진흥청이 수행한 갈색거저리 유충의 독성평가와 ▶곤충의 특성 ▶식품 원료로 제조하는 방법 ▶안전성 ▶외국에서의 사용 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또 혐오감이나 맛에 대해서는 소비자단체 의견을 들어 반영했다.



 갈색거저리 유충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섭취되는 딱정벌레목의 거저리과 곤충이다. 식약처 강윤숙 신소재식품과장은 “단백질과 지방 함량이 구성성분의 80% 이상으로 풍부해 동물성 단백질을 대체하는 식품 원료로서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세척·살균·동결 건조 과정을 거쳐 분말로 만들면 쿠키·빵·수프·선식가루 등 다양한 조리법으로 활용할 수 있다. 유엔 농업식량기구(FAO)도 곤충을 미래 식량 자원으로 주목하고 있다. FAO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곤충은 소나 돼지처럼 환경오염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인류에게 단백질을 공급하는 훌륭한 식품 자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박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