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연구 동아시아 5개국 포괄은 처음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이배용·사진)이 한국을 포함한 5개국의 위안부 사례 연구에 착수했다. 한국·중국·대만·인도네시아·필리핀이 대상이다. 지난달 시작한 이 연구는 내년 12월까지 1년6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배용 원장은 “동아시아 지역을 포괄하는 위안부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국의 피해가 가장 큰 건 사실이지만 일본의 논리를 제대로 반박하기 위해서는 연구 대상을 국외로 확대해 자료를 집대성할 필요가 있다”고 15일 밝혔다. 위안부가 일본군의 점령지를 따라 형성됐기 때문에 확대된 지역 연구가 필수적이라는 뜻이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은 이 지역 피해자들의 규모를 파악한 뒤 면담을 통해 구술 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각 국가가 보관한 자료도 수집한다.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는 일본사회사를 전공한 김경일 교수가 연구책임을 맡았고 중국·대만의 연구진이 합류했다. 우익 논리에 반대하는 일본 학자도 일부 참여하고 있다.

 연구 목표는 위안부 징집의 절차와 과정을 규명하는 것이다. 징집의 강제성을 증명할 근거와 논리를 확보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자료 발굴과 정리가 끝나면 정부가 내년 유네스코 세계기록물로 등록 신청할 계획인 위안부 기록물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이 원장은 “위안부 문제는 동아시아는 물론 전세계적 관심사가 됐다. 동아시아가 연대해 학문적으로 진실을 규명할 수 있고, 유네스코 등재 신청을 통해 국제 여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김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