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월드컵 스타 옆 여인들, 월드스타로 떴네

왼쪽부터 괴체의 연인 브뢰묄, 드락슬러의 연인 테를라우, 케디라의 연인 게르츠케, 외칠의 연인 카프리스토. [인스타그램·트위터]
브라질 월드컵이 낳은 또 하나의 스타는 ‘왁스(WAGs·Wives And Girlfriends)’다. 스포츠 스타의 아내와 여자친구를 뜻하는 ‘왁스’는 브라질 월드컵 기간에도 신문·방송뿐 아니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세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르헨티나와의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결승골을 넣은 마리오 괴체(22·바이에른 뮌헨)의 여자친구 앤 캐스린 브뢰묄(24)이 대표적이다. 스페인 출신 모델 겸 가수인 브뢰묄은 페이스북에 그라운드에서 남자친구 괴체와 키스하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브뢰묄은 또 괴체와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환하게 웃는 사진도 당당히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괴체뿐만 아니라 율리안 드락슬러(21·샬케 04), 사미 케디라(27·레알 마드리드), 메주트 외칠(26·아스널) 등 독일 3인방의 연인들도 축구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드락슬러의 여자친구인 레나 테를라우(20)는 지난해 미스 샬케 출신, 케디라의 여자친구 레나 게르츠케(26)는 모델이며, 외칠의 연인 맨디 카프리스토(24)는 독일 가수다. 늘씬한 몸매와 미모 때문에 이들의 사진은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SNS를 통해 전세계로 퍼져나갔다.

 브라질 공격수 네이마르(22·바르셀로나)는 여자친구 덕분에 SNS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 브루나 마르케지니(19)와 함께 촬영한 커플 사진을 올려놓아 월드컵 기간 팔로워 수가 무려 320만 명이나 증가했다. 개막전 560만명이던 팔로워가 880만명으로 늘어났다. 코스타리카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28·레반테)는 톱모델 출신 안드레아 살라스(30)를 아내로 둔 덕분에 화제를 모았다.

◆독일, 아르헨티나 비하 논란= 독일 대표팀이 15일 우승 축하행사에서 술에 취해 아르헨티나를 조롱했다고 16일 독일 주간지 슈피겔이 보도했다. 마리오 괴체(바이에른 뮌헨)·미로슬라프 클로제(라치오) 등 독일 선수 6명은 “가우초(남미 목동)는 이렇게 걷는다”는 노래를 부르며 허리를 숙여 구부정한 자세로 걸었다. 다시 허리를 곧게 펴고 걸으며 “독일인은 이렇게 간다”는 노래를 이어갔다.

김지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