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형 아파트 매매·전세가 상승 … 나머지 부동산은 게걸음"

하반기 천안·아산 지역 부동산 시장은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사진은 상반기에 가격 상승세를 탄 천안시 쌍용동 일대. 사진=채원상 기자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동산 경기의 흐름에는 국내외 경제 상황, 금융·세제 정책 등 다양한 변수가 영향을 미친다.

올해 상반기 천안·아산 지역 부동산 경기는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천안시 쌍용동·불당동·청당동·두정동 지역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우리 동네 부동산 경기를 돌아보고 하반기 부동산 시장을 전망해 본다.

상반기 전국 주택시장은 일부 인기 지역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매수 관망세가 짙어 침체의 늪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했다.

 반면에 천안·아산 부동산 시장은 달랐다. 지역적인 특성과 개발 이슈가 많아 주택·토지 시장 모두 성장세를 보였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업 유치와 산업단지 조성이 크게 기여했다. 주택시장은 근로자 수 증가 덕에 중소형 아파트 분양·매매가 활발해져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1~2인 가구를 위한 원룸과 도시형 생활주택 공급이 꾸준히 늘어 전·월세 가격은 안정적이었다. 그러나 대형 아파트는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했다. 토지시장은 택지개발지구 내 땅값이 크게 올랐다.

상반기 개발 이슈로 상승

상반기 천안·아산 부동산 시장의 최대 이슈는 아산신도시 탕정개발지구에 있는 불당신도시다. 민영주택은 청약 1순위에서 마감되는 등 달아올랐다. 금융결제원 아파트 청약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분양한 ‘천안 불당 지웰 푸르지오’가 평균 5.8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이며 1순위 마감됐고, 호반건설이 지난 4월 공급한 ‘천안 불당 호반베르디움’은 평균 15대 1로 1순위 청약을 끝냈다. 이어 5월 분양한 ‘신영 지웰더샵’ 역시 평균 29.9대 1로 1순위 마감됐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천안 풍세·백석·3산업단지와 아산 탕정산업단지 근로자들이 배후 주거지로 쇼핑·교육·의료시설이 잘 갖춰진 불당신도시를 선호한 것이 인기 이유라고 분석했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주변 아파트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도 높은 청약률에 기여했다.

천안·아산 지역 부동산 시장이 상반기 상승세를 하반기에도 이어갈 수 있을까. 하반기에는 일부 상승 지역은 있겠지만 대체로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천안·아산 부동산 시장은 꾸준한 상승에 따른 부담 때문인지 지난달 가격이 1.40% 올라 상승 폭이 둔화됐다.

부동산 경기 전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시장의 수급 원리다. 먼저 수요 측면에서 중요한 요소가 인구증가율이다. 인구유입률을 보면 천안은 정체를 보이고 있고 아산은 하락하고 있다. 고용에 따른 가구소득증가율도 경기 둔화에 따른 구조조정 등으로 정체 상태다.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요소가 그만큼 많다.

입지·상품 차이에 따른 양극화 현상 뚜렷

공급 측면에서도 부정적인 시각이 많다. 부동산 정보업체에 따르면 천안·아산에서 하반기 공급 예정 아파트는 8개 단지 1만2000여 가구다. 천안 6400여 가구, 아산 5600여 가구다. 천안의 적정 분양 가구수는 3500여 가구, 아산은 2000여 가구라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얘기다. 이마저도 인구가 매년 1~2% 증가했을 경우다. 하반기 천안 지역 입주 물량은 3000여 가구로 적정 수준이지만 미분양 아파트가 많아질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경기 침체로 인한 소비자 구매심리 위축까지 작용하면 부동산 시장은 하락세로 접어들 수 있다.

 하지만 주거형태·입지여건 같은 지역적 특성을 볼 때 임대차 수요가 여전히 많다는 점은 긍정적인 요소다. 천안·아산 지역 아파트 분양·매매시장은 소형 아파트 위주로 입지에 따라 등락 현상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입지가 좋고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의 아파트는 분양 때 1순위 마감이 무난할 것으로 보이고, 기존 주택의 경우 가격이 소폭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토지시장은 상승세를 보이는 지역도 일부 있겠지만 개발 요인 감소에 따라 전반적으로는 보합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영행 부동산학 박사는 “천안·아산 지역은 일부에서 완만한 상승을 예측할 수 있지만 대체적으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입지, 상품 가치, 분양가 경쟁력 차이에 따른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태우 기자 , 도움말=이영행 부동산학 박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