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엔 쉬러, 부산엔 먹으러, 강원도엔 캠핑하러 …

경기침체가 지속될수록 조용한 휴가 대신 역동적인 고강도 체험을 선호하고, 저렴한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에 대한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SK플래닛이 16일 발표한 빅데이터 트렌드에 따르면 올해 시민들은 ‘힐링’ 보다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직접 체험하는 체험형 휴가를 원하고 있었다. 빅데이터 트랜드는 지난 6월 1일~7월 6일 5주간 쌓인 ‘여름휴가’ 관련 검색어 40만 건을 전년 동기와 비교해 분석한 결과다.

 먼저 올해 여름휴가 관련 키워드 순위에서 ‘힐링’이란 단어는 작년과 비교해 34% 가까이 감소했고 ‘휴식’도 전년보다 53%나 감소했다. 반면 ‘체험’이란 단어는 42% 이상 증가했고, ‘바이크’는 101%, ‘캠핑’은 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K플래닛 김현주 본부장은 “소셜미디어상의 대화 내용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스쿠버다이버 자격증을 따거나,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치열한 생존경쟁으로 무력감에 지친 사람들이 휴식보다 강도높은 체험을 돌파구로 삼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저렴한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것도 특징이다. ‘돈 있으면 해외, 돈 없으면 국내여행’이라는 인식이 사라지고 국토 구석구석을 살피는 국내여행이 대세가 됐다. 휴가관련 키워드에서 ‘국내여행’에 대한 언급은 작년에 비해 6.8% 이상 늘어난 3만1752건인 반면 해외여행에 대한 언급은 7.6% 감소한 2만5551건이었다. 이 중 국내여행에 대한 긍정적 언급 비율은 96.9%인 2만 8552건이었다. 특히 ‘싸다’ ‘저렴하다’ 같은 경제성에 대한 언급은 3.5% 줄어든 반면 ‘다양하다 (23.6%)’ ‘편안하다(26.4%)’와 같이 여행 품질에 관한 언급이 많이 늘어났다.

 산·바다와 같은 환경적 요인, 문화재·특산품 중심의 관광을 선호했던 과거와 달리 지역을 먼저 선택한 후 취향대로 맛집이나 이색카페, 체험활동 등을 찾는 것도 달라진 트랜드다. 제주는 휴양, 트레킹, 바이크 등과 함께 검색하는 사람이 많고, 부산은 다양한 먹거리, 럭셔리한 관광 인프라가, 강원은 캠핑과 가족단위 체험이 연관검색어로 나왔다. 김 본부장은 “변화된 휴가 트렌드에 맞춰 지자체가 발빠르게 움직이면 국내 관광이 더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