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성장률 반등 … 2분기 7.5% 기록

중국 경제가 다시 확장하기 시작했다.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올 2분기 경제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전 분기 성장률(7.4%)뿐 아니라 예상치(7.4%)를 웃돌았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전문가들의 말을 빌려 “중국 경제 성장이 지난해 3분기 이후 6개월 동안 둔화됐는데 다시 성장률이 높아졌다”며 “설비투자·산업생산·수출 등 기존 성장엔진이 잘 굴러간 덕분”이라고 풀이했다. 올 2분기 설비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3%(올 1분기 17.2%) 늘었다. 산업생산 규모는 9.2%(1분기 8.8%) 커졌다. 수출은 1분기에 5.9% 급감했다가 2분기에 7.2% 증가로 돌아섰다.

 로이터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세 가지 처방이 일단 효과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라고 보도했다. 바로 재정 투입(미니 경기 부양)과 통화 완화, 환율 고정(개입)이다.

 그러나 시진핑이 차세대 성장엔진으로 삼은 소매판매가 12.4% 느는 데 그쳐 전 분기(12.5%)만 못 했다. 게다가 예상치(12.5%)보다 밑돌았다. 부동산 경기 침체 탓이다. 로이터는 “시진핑이 경기 부양을 중단하면 다시 성장률이 낮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남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