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 엄마 등 구원파 3명 공개수배…유병언 검거작전 박차

[앵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만료일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유 씨의 도피를 돕는 기독교복음침례회, 소위 구원파의 도피조력자 세 명을 공개수배하고 검거작전에 다시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들어 보겠습니다.

백종훈 기자! (서초동 검찰청사에 나와 있습니다.) 공개수배를 새로 한 사람이 세 명인데 범인도피를 주도한 소위 '김엄마'와 운전기사들인 거죠?

[기자]

공개수배된 조력자 세 명은 유병언 씨의 도피를 지휘하는 것으로 알려진 소위 '김엄마' 김명숙 씨, 운전기사 양회정 씨, 유대균 씨의 도피를 돕는 박수경 씨 입니다.

'김엄마' 김명숙 씨는 5월 말 이후 순천 일대의 유병언 씨 도피를 금수원 안팎에서 조직적으로 총괄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회정씨 는 유 씨의 운전기사로 범인 도피를 실제적으로 실행한 사람인데요.

5월 말 전주에 범행에 쓰인 차량을 버려두고, 마치 유병언 씨처럼 변장해 전주 한 장례식장 CCTV에 찍혀, 수사에 혼선을 준 인물입니다.

박수경 씨는 구원파 핵심 중 한명인 소위 '신엄마'의 딸로 유 씨의 장남 대균 씨와 동행하며, 도피를 돕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공개수배를 할 정도로 범인은닉 혐의가 크다는 건데, 검찰의 계획은 어떤 건가요?

[기자]

검찰과 경찰은 이 핵심조력자 세 명의 얼굴 사진이 담긴 수배전단을 전국에 뿌리고 있습니다.

검경은 이들 핵심조력자를 검거하면 유 씨 부자의 은신처에 대한 정보도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엿새 후인 오는 22일이면 유병언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만료되는데요.

검경은 유 씨와 도피조력자를 최대한 검거하고, 잡히지 않으면 다시 영장을 청구해 반드시 검거하겠다는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유병언 국내에 있는 듯"…선박·항공편 철저히 감시흔적없는 유병언…김기춘도 "빨리 잡고 싶어 애가 탄다"야당 회의 불참…김명수·정성근 청문보고서 채택 불투명유병언 기소중지 아닌 구속영장 재청구 방침…이례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