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황은 열려있고 자유로운 분이죠"

이해인 수녀는 “교황님의 짧은 말씀 속에 담긴 깊은 뜻을 조금이라도 더 잘 헤아리려고, 저의 ‘생각 주머니’ 속에 그 말씀들을 넣고 만지작거렸다”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트위터 메시지를 묵상했다. 그러다 진정한 팔로워가 됐다.”

 이해인 수녀가 책을 냈다. 교황의 트위터를 묵상하고, 그 울림을 글로 옮긴 『교황님의 트위터』(분도출판사)다. 1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의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올해가 암 수술받은 지 6년째다. 발견 당시 워낙 가볍지가 않아서 지금 완치까진 아니다. 점심 먹은 후에는 잠시 쉰다. 교황님 트위터를 묵상하면서 암 세포가 녹는 것 같은 느낌을 받곤 했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마디로 어떤 사람인가’라는 물음에 이 수녀는 “참으로 멋있는 인간이다”고 답했다. “수도원 규칙의 틀 안에 있으면서도 자유롭고 열려 있다. 인간적인 유머도 있다. 사랑을 말로만 부르짖지 않고 직접 보여준다.”

 올해는 그가 수녀가 된 지 50주년이다. 그동안 매일 일기를 썼다. 시인으로서 습작이고, 수도자로서 수도의 기록이다. 이 수녀는 교황의 트위터 메시지와 자신의 일기장을 마주 놓고 묵상했다. “그동안 1000여 편의 시를 썼다. 시는 그렇게 잘 썼는데, 내 삶은 어땠을까. 그걸 돌아보게 하더라. 안과 밖이 똑같은 기도자가 되고, 종교인이 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그걸 바라보게 하더라.”

 프란치스코 교황은 트위터에 이렇게 남겼다. ‘다른 이들을 용서하기가 힘듭니다. 주님, 저희에게 당신의 자비를 허락하시어 저희가 늘 용서할 수 있게 하소서.’ 그럼 이 수녀는 묵상을 통해 그 대목 속에 닻을 내린다. 그리고 내면에서 올라오는 메아리를 책에다 옮긴다. “입으로 외우는 수천 마디 기도보다 한 번의 용서가 더 큰 기도라고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이미 용서했다고 생각한 일이 사실은 용서한 게 아님을 알았을 땐, 이미 용서받았다고 생각한 일이 그렇지 못했음을 알았을 땐 얼마나 힘이 들고 괴로운지요. 그때는 미리 저 자신의 죽음을 묵상하며 ‘상상 속의 관’ 안에 들어가 보기도 합니다. 그럼 의외로 용서가 잘됩니다.”

 다음 달 7일 오후 7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북콘서트를 연다.

글=백성호 기자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