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치기·욕설 정재근 감독, 중징계 처분…자격정지 5년

‘정재근 자격정지 5년’. [사진 KBS 화면 캡처]






‘정재근 자격정지 5년’.





‘심판 욕설·폭행’ 논란에 휩싸였던 연세대학교 정재근(45) 농구감독이 중징계를 받았다.



대한농구협회 상벌위원회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4 아시아 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대회 결승전 경기 중 발생한 연세대학교 정재근 감독의 심판 폭행에 대해 스포츠맨십에 위배된 잘못한 행동으로 ‘자격정지 5년’의 중징계를 결정한다”고 발표했다.



정재근 감독이 이날부터 7일 이내에 재심사를 요구하지 않으면 5년 자격정지 징계는 이사회 의결을 통해 곧바로 효력을 발휘한다.



10일 정재근 감독은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펼쳐진 고려대학교와의 농구 결승전에서 파울을 선언하지 않은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고 코트로 난입했다. 정재근 감독은 심판에 욕설과 함께 심판의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았다. 퇴장 명령을 받은 이후에도 분이 풀리지 않은 정재근 감독은 심한 욕설을 하며 경기장을 떠났다.



정재근 감독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을 지고 감독 직을 사임하겠다”고 사과했다.



정재근 감독은 1992년 안양 SBS(현 KGC인삼공사)에서 프로에 데뷔했다. 이후 대전 현대(현 전주 KCC)에서 2005년까지 선수생활을 한 후 은퇴해 2011년에 모교인 연세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재근 자격정지 5년’.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