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 “사고 후유증 때문에 정신과 약 복용”

[사진 SBS 제공]




 

배우 공효진이 교통 사고 이후 정신과에서 약을 처방받아 복용했다고 밝혔다.



공효진은 15일 서울 강남 논현동 임페리얼펠리스호텔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제작발표회에서 “감기 환자가 감기약을 먹듯 정신과 약을 처방받아서 먹는 게 숨길 일은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공효진은 지난달 19일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신갈분기점 인근에서 앞서가던 화물차와 추돌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왼쪽 팔이 골절되고 무릎 인대가 파열돼 수술을 받았다.



공효진은 “사고 후 차에 대한 공포감이 생겨 잠을 10분 정도 밖에 못 잤다”며 “이제 차에 대한 공포는 극복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 후 드라마 촬영을 바로 시작해야 되는 상황이었는데, 괜히 슬프고 불쌍한 생각이 들었다”며 “정신과 선생님이 내가 안정될 수 있도록 약을 처방해 줬다. 약을 복용한 후 잠을 잘 잘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너희들은 포위됐다’ 후속으로 23일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