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판폭행' 정재근 감독, 5년 자격정지 처분





‘정재근’



경기 도중 심판을 폭행한 정재근(45) 연세대 농구부 감독이 5년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대한농구협회는 15일 상벌위원회를 소집하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정 감독은 앞으로 5년 동안 대한농구협회 산하 모든 아마추어팀에서 지도자를 할 수 없게 됐다. 상벌위원회는 당초 영구 제명을 고려했지만 본인이 반성하고 국가대표로 뛴 공로를 참작해 징계 수위를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정재근 감독은 10일 고려대와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결승전에서 판정에 불만을 품고 심판을 머리로 들이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