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머리 아버지 보며, "내 몸 곳곳에 모발 이식하며 연구"



아시아모발이식학회 회장 역임과 세계모발이식학회 상임이사, 대한모발이식학회 회장 직함을 가진 황성주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의 몸 곳곳에는 각각 길이가 다른 털들이 자라나고 있다. 등·손등·손바닥·이마·목덜미·허벅지 등 몸 여섯 군데에 자신의 머리카락을 옮겨 심어 ‘모발이식실험’을 했기 때문이다. 모두 뒷머리에서 이식한 머리카락이다.

모발이식 선두주자 피부과전문의 황성주 원장



‘모발을 다른 부위에 옮겨 심으면 원래의 성질을 유지할 뿐 변화가 없다’는 세계모발이식계의 기존 학설에 의문을 가지고 실험에 나서면서 자신의 몸에 모발을 이식해 끊임없이 연구한 결과 40여 년 학설을 뒤집는 계기를 만들었다. ‘수여부영향설’, 즉 ‘옮겨 심는 곳의 영향을 받아서 자라나는 형태가 달라진다’는 그의 주장이 세계모발이식계에서 입증된 것이다.



2006년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세계 최초로 발표한 황 원장은 모발이식 기존 학설의 정석을 깬 공로를 인정받아 세계모발이식학회(ISHRS)에서 최우수논문상과 Platinum Follicle Award(백금모낭상)을 수상했다.



황성주털털한피부과 황성주 원장
최근에는 20∼30대 젊은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외모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탈모는 단순한 노화의 증상이 아닌 삶의 질을 저해하는 피부과 질환이며 사회적인 큰 질환이 될 수도 있다. 황 원장은 이러한 탈모 환자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자신의 몸까지 시험대 삼아 끊임없이 연구하는 피부과 의사다.



대머리 아버지를 보며 탈모치료와 모발이식 분야를 선택한 그는 1998년 피부과 전문의 과정을 마친 뒤 지금까지 한 우물만 파왔다. 수천 명의 탈모 환자를 대상으로 모발이식 수술을 집도하면서 차근차근 실전 경험을 쌓았다. 그는 국가대표 탈모 주치의와 개그콘서트 주치의로도 유명하다. 마라톤의 이봉주, 탁구 유남규, 농구 한기범, 인기 개그맨 홍인규, 권재관, 변승윤 등이 그의 집도로 모발이식 수술을 받았다.



미국에는 ‘미국모발이식교과서’, 아시아에는 ‘아시아모발이식교과서’가 있다. 황 원장이 공동저자로 참여한 교과서이다. 황 원장은 국내 모발이식 분야에서는 처음으로 의사들이 함께 공부할 수 있는 ‘대한민국모발이식교과서’를 펴냈다. 2012년 5월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모발이식학회 & 대한모발이식학회 공동 학술대회에 맞춰 출간됐다. 그 간의 수많은 연구논문, 모발이식 집도를 통해 터득한 노하우가 담겨 있어서 모발이식 수술을 처음 접하는 의사들에게는 좋은 지침서가 될 듯 싶다.



몇 해 전 모발이식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모낭 염에 자주 시달린다는 보고서를 보고 그는 다시 여기에 매달리기 시작했다. 도대체 왜 그럴까. 원인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체질이나 생활습관이 다른 해외 환자들의 사례를 검토해 보니 답은 쉬운 곳에서 나타났다.



“대부분 안정적인 이식을 위해 두피에 모낭을 깊이 심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깊이 들어가면 염증이 생기기 쉽다는 사실을 알아냈어요. 모근의 길이와 그 길이에 맞는 시술법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모낭염과 같은 부작용이 따를 수 있습니다. 모낭의 깊이는 사람마다 다르므로 환자마다 모낭 길이를 조사해 보고 그에 따라 깊이를 깊게 또는 짧게 조절해 심어야 합니다.”



2011년 10월부터 이같이 이식해 보니 눈에 띄게 모낭염이 줄어들었다. 황 원장은 2012년 10월 바하마에서 열린 세계모발이식학회에 참석해 ‘동일환자 모낭길이 차이에 따른 생착률 비교 연구’라는 주제의 논문에서 이 같은 연구논문을 발표함으로써 세계모발이식학회 학회지(2012 7/8월) 표지논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것이 황원장이 개발한 DCT모발이식기법이다.(Depth Controlled Transplatation according to the Graft length)



황 원장은 “1000만명 이상으로 탈모인구가 점점 늘고 있지만 아직도 민간요법 등에 의지해 시간을 허비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한다. 탈모 환자들 사이에 전해지는 근거없는 속설은 효과가 없을 뿐만 아니라 과할 경우 오히려 탈모가 심해질 수 있다고 주의를 준다.



“탈모는 부위별 형태와 원인이 사람마다 다릅니다. 카더라 통신을 접하고 혼자서 마음고생을 하거나 여기저기 찾아다니며 돈을 낭비할 필요가 없어요. 탈모와

모발이식수술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너무도 많아 앞으로는 환자들을 위한 교육의 기회를 늘려가야겠어요.”



그는 모발이식수술도 탈모는 계속 진행되므로 상태를 봐가며 적절한 나이에 모발이식수술을 받는 게 좋다고 전한다. 너무 빠른 나이에 하면 10년이나 20년쯤 지난 뒤 이식한 부위 말고 다른 부위의 머리가 모두 빠져 자칫 보기 민망한 모습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모발이식수술은 뒷머리 모발을 채취해 이식한다. 뒷머리 모발과 앞머리 모발은 서로 성질이 다르다. 뒷머리 모발은 대머리가 되는 유전자를 지니지 않는다. 이를 뽑아 탈모된 앞쪽에 옮겨 심는 것이다. 원래 그대로의 성질대로 하나씩 심어야 생착률이 높다.



“모발이 없다고 생각되면 직사광선으로 인해 피부암 환자가 더 늘어날 것입니다. 여름에는 태양의 보호막이 되어주고, 겨울에는 보온의 역할을 하는 등 우리 몸에서 없어서는 안 될 고마운 존재가 바로 모발입니다. 은퇴하는 날까지 모발이식 분야를 연구해서 국내 모발이식 발전에 큰 힘을 쏟겠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