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다훈, 딸 남경민과 '군도' 시사회 참석…'저렇게 예쁜 딸이 있었나?'



‘윤다훈 남경민 군도’ ‘남경민’. [사진 남경민 트위터]












 

‘윤다훈 남경민 군도’ ‘남경민’.





배우 윤다훈(50)과 딸 남경민(27)이 극장 데이트에 나섰다.



윤다훈과 남경민 부녀는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VIP 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윤다훈과 남경민은 흰색 티셔츠와 바지로 심플한 올 화이트 패션을 선보이며 세련된 분위기의 ‘부녀 커플룩’을 자랑했다. 패션뿐 아니라 뚜렷한 이목구비까지 닮은 외모로 붕어빵 부녀를 입증했다.



남경민은 2010년 KBS 2TV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에 조연 ‘남이’ 역으로 방송에 데뷔했다. 2011년 MBC 창사 50주년 특별기획 다큐멘터리 ‘타임’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군도: 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에 대한 내용으로 23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다훈 남경민 군도’ ‘남경민’. [사진 남경민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