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다훈 딸 남경민, 어디서 본듯한 예쁘장한 외모 "씨스타 다솜 아냐?"

[사진 남경민 트위터]






‘윤다훈’‘남경민’.



배우 윤다훈(50·본명 남광우)과 딸 남경민(27)이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시사회에 함께 참석했다.



윤다훈과 남경민은 14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VIP 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윤다훈-남경민 부녀는 화이트 패션으로 옷을 맞춰 입고 등장했다. 딸 남경민은 큰 눈망울과 또렷한 이목구비 등이 아빠 윤다훈을 쏙 빼닮았다. 네티즌들은 걸그룹 씨스타의 멤버 다솜과 닮았다고 평하고 있다.



윤다훈의 딸 남경민은 2010년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로 데뷔했다. 이후 ‘학교 2013’,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등에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다훈’‘남경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