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장근석 등 한류스타, 탈세 연루 정황…"절대 아니다"

검찰이 유명 한류 연예인들의 중화권 마케팅을 담당하는 연예 에이전시에 대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중국에서 벌어들인 수익을 국내에 들여오면서 환치기 방식으로 탈세한 혐의인데요.

중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 에이전시는 비 씨와 장근석 씨 등 한류 연예인 20여명의 중화권 마케팅을 책임지고 있는 회사로, CF부터 콘서트, 콘텐츠 유통 등을 주선해왔는데요.

검찰은 최근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이 에이전시의 한국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국세청에 탈세 여부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한 편 가수 비 씨와 장근석 씨 측은 이같은 혐의에 대해 "절대 아니라"며 "합법적인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50대 남성 "담배는 커서 피워라" 학생 훈계하다 숨져10원 동전 40만개 녹여서 '동괴' 만들려던 60대 적발패키지 해외여행 '꼼수가격' 끝…오늘부터 표준안 시행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