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0대 남성 "담배는 커서 피워라" 학생 훈계하다 숨져

[앵커]

오늘(15일) 아침 눈에 띄는 뉴스 살펴보겠습니다. 김수산 씨,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에게 훈계하던 50대 가장이 숨졌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지난 달 23일 밤 10시경, 마 모 씨는 서울 송파구 자신의 집 앞 골목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는데요. 온 몸에 피멍이 든 상태였습니다.

마 씨는 중환자실에서 "학생 3명이 담배를 피우고 있길래 '몸에 해로우니 커서 피워라'고 했는데 '왜 참견이냐'며 폭행을 당했다"고 말한 뒤 의식을 잃었는데요. 결국 중태에 빠진 지 6일 만에 숨졌습니다. 하지만 범인은 CCTV에도 잡히지 않고 목격자도 나타나지 않고 있는데요.

개인택시를 몰던 마 씨의 전 직장 동료는 최근 간경화가 심해져 집에서 요양 중이었던 마 씨가 담배를 끊지 못해 괴로워했는데 어린 학생들이 자신처럼 될까봐 훈계차원에서 충고를 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JTBC 핫클릭

비-장근석 등 한류스타, 탈세 연루 정황…"절대 아니다"10원 동전 40만개 녹여서 '동괴' 만들려던 60대 적발패키지 해외여행 '꼼수가격' 끝…오늘부터 표준안 시행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