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에서도 집값 70%까지 빌릴 수 있다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는 14일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지역과 관계없이 7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현재 LTV(은행 기준)는 수도권 50%, 지방 60% 이내로 제한돼 있다. LTV가 70%까지 완화되면 서울에서 5억원짜리 아파트 대출을 받을 때 기존에는 2억5000만원까지 은행 대출을 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최대 3억5000만원을 빌릴 수 있게 된다. 정부 관계자는 “수도권과 지방, 금융기관별로 다른 LTV를 70%로 단순화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말했다.



정부, LTV 완화키로 가닥

 총부채상환비율(DTI)은 완화 폭을 놓고 부처 간에 입장 차를 조정 중이다. 수도권에 적용되는 DTI는 아파트를 기준으로 서울 50%, 인천·경기는 60% 이내다. 서울의 경우 연간 대출 원리금 상환금이 연소득의 50%를 넘지 못하게 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기재부는 서울에 적용되는 DTI도 60%로 끌어올리자는 의견인 반면 금융위는 현 수준을 유지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