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달 전 이혼했다는 정윤회, 무슨 일이 …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정윤회(59·사진)씨가 지난 5월 부인 최모(58)씨와 이혼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정씨는 박정희 정권 말기 각종 비리 의혹에 휘말려 당시 중앙정보부 내사를 받았던 고(故) 최태민 목사의 사위다. 최 목사는 1970년대 퍼스트레이디 시절 박 대통령을 지원했던 측근이었다.



야당 "청와대 비선 만만회 의혹"
정씨 "7년간 야인으로 지내" 억울
부인 최씨가 조정이혼 신청내 합의
'결혼 중 일은 비밀유지' 조건 걸어

 법조계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3월 말 서울가정법원에 정씨를 상대로 조정이혼 신청을 냈다. 조정이혼은 합의가 성립되면 확정 판결과 동일한 효력을 낸다. 법원은 사건을 조정위원회에 회부했고 지난 5월 초 조정이 성립돼 이혼이 확정됐다. 한 대형로펌 변호사는 “협의이혼을 하게 되면 법원에 나와야 할 일이 많고 이혼소송은 몇 년씩 걸리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조정이혼은 대리인(변호사)들끼리 협의를 통해 조정안만 합의되면 바로 이혼이 성립되기 때문에 은밀하고 신속하게 이혼하려는 사람들이 이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이혼신청 후 정씨는 한 차례 법원에 나왔고, 최씨는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또 최씨는 이름을 바꾼 뒤 조정신청을 냈다. 조정안에는 고등학생 승마 국가대표인 딸의 양육권을 최씨가 갖고, 재산분할 및 위자료 청구는 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결혼 기간 중의 일을 다른 사람에게 말하지 않는 ‘비밀유지’ 조항과 서로를 비난하지 말자는 내용도 들어갔다고 한다.



 정씨는 박 대통령이 98년 4월 대구 달성군 보궐선거에서 당선될 때부터 2004년 3월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대표로 취임할 때까지 비서실장 역할을 하던 핵심 측근이었다. 이후 박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스스로 박 대통령 곁을 떠났다. 정치권 주변에선 정씨가 그 뒤로도 ‘삼성동팀(또는 논현동팀)’을 꾸려 박 대통령의 대선을 도왔다는 추측이 무성했지만 정씨는 일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정치권에선 청와대 이재만(총무)·정호성(제1부속)·안봉근(제2부속) 비서관 등 핵심 3인이 정씨가 비서실장 때 의원실에 합류했다는 점을 들어 커넥션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런 정씨가 최근 정치권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잇따른 인사 사고의 배후로 거론되면서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청와대 비선라인 ‘만만회’에서 (인선을)했다는 말이 있다”며 “‘만만회’는 박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 회장, 이재만 총무비서관, 정윤회씨”라고 비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실체가 전혀 없는 얘기”(김기춘 비서실장)라고 일축했다. 정씨도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중앙일보 7월 9일자 31면>



그는 “2007년 비서실장을 그만둔 이래 나는 7년간 야인으로 지내고 있다. 지난 대선 때도 활동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과 접촉한 건 당선 후 대통령이 나에게 전화를 한 번 한 게 전부다. 7년 전에 사실상 나는 잘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른바 ‘만만회’ 주장에 대해선 “소설이다. 실체가 없다는 걸 (야당도) 알 것”이라며 “이름을 그렇게 붙이면 사람들이 쉽게 입에 올릴 거라는 점을 노리고 그렇게 한다. 경박하고 무책임하다. 야당의 수준이 이러하니 나라가 심히 걱정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특별감찰관이든 청와대 민정수석실이든 정부가 공식적으로 조사해 달라. 내가 결백하면 헛소문으로 나를 공격하는 이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씨가 이혼했고, 최씨의 재산을 하나도 갖지 않기로 합의한 게 확인되면서 새로운 의혹을 낳고 있다. 정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직업 없이 야인으로 생활하는데 생계를 어떻게 유지하느냐”는 질문에 “아내가 강남에 빌딩을 갖고 있어 그 수입으로 생활한다”고 말했다. 정씨가 거짓말을 했거나 뭔가 숨기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 정치권에선 “정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중대한 비밀을 함구하는 대가로 모든 권리를 포기한 것이거나, 이혼 후에도 역시 전 부인의 재산으로 생활한다는 얘기냐”는 말이 나왔다. 이날 본지는 최씨 측 변호인과 접촉을 시도했으나 기자의 취재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전영선·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