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싱 감독 자살 놓고 펜싱계-문체부 다른 주장

국민체육진흥공단 펜싱팀 서모(53) 감독 사망을 놓고 펜싱계와 문화체육관광부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5시56분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선수단 숙소에서 서 감독이 숨져있는 것을 국민체육진흥공단 펜싱팀 조 모 선수가 발견했다. 서 감독은 양쪽 손목에 피를 흘린 채 발견됐다. 손목 외에 외상은 없었다. 조 선수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서 감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아직 정확한 자살 동기는 나오지 않았다.



서 감독의 펜싱 동료와 선후배 등 펜싱계 인사들은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 4대악 합동수사반의 무리한 수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서 감독은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동안 전북체육회에서 받은 전국체전 지원금 약 2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펜싱계 인사들은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역도경기장 내 문화체육부 스포츠 4대악 합동수사반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어 "서 감독의 업무상 횡령 혐의 내사는 지난 4월 경기지방경찰청에서 무혐의 처리로 종결됐다. 그러나 최근 문체부 4대악 합동수사반에서 다시 내사했고, 서 감독이 압박을 많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문체부 우상일 체육국장은 "지난 3월 서 감독의 횡령 혐의에 대한 제보가 들어왔고, 7월초부터 내사를 시작했다. 서 감독을 지난 9일 처음 대면했고, 이전에는 서 감독을 수사와 관련해 접촉한 적이 없다"며 "우리도 갑작스런 소식에 놀랐다. 앞으로의 수사 방향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