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사춘기 vs 갱년기, 무엇이 더 무서울까

‘사춘기가 무섭다 vs 갱년기가 무섭다’를 주제로 스타 부모와 자녀의 토크 공방전이 펼쳐진다. 15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다. 손보승(17)군이 엄마 이경실(사진) 때문에 구급차를 부를 뻔한 사연을 공개한다. 손군은 “며칠 전 화장실에 쓰러져 계신 엄마를 발견했다. 너무 놀라고 당황해서 119를 불러야 하는지 엄마를 흔들어 깨워야 하는지 온갖 생각이 다 들었다”고 말한다. 알고 보니 갱년기가 와서 더위를 자주 느끼게 된 이경실이 시원한 화장실 바닥에서 누워 잤던 것. 이경실은 “아들이 많이 놀랐던 것 같은데 갱년기 증상을 주체할 수 없었다”고 말한다.



 이날 출연한 석주일의 아들 석능준(14)군은 “아빠가 확실히 갱년기다. 가족끼리 TV를 볼 때 아무도 안 우는데 혼자 우셨다”고 폭로한다. 석주일은 “얼마 전 힘 센 곤충이 약한 곤충을 잡아먹는 다큐멘터리를 보고 울었다. 이러다 영화처럼 샤워기 틀어놓고 울까 봐 내 스스로가 무섭다”고 말한다.



이정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