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노삼성자동차 2시간 시한부 파업

BMW가 드라이빙센터 완공 행사로 분주했던 14일 르노삼성자동차는 파업을 했다. 국내 자동차 업체 가운데 올해 첫 파업이다. 한국GM과 현대·기아차도 노사 협의가 진통을 겪고 있다.



 르노삼성 노동조합은 이날 오후 2시45분부터 두 시간 동안 업무에서 손을 놓았다. 노조 측은 지난 2년간 임금을 동결한 만큼 올해는 기본급 11만9760원 인상과 격려금 200%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아웃소싱 확대 등도 쟁점이다. 이에 대해 사측은 “아직 회사가 완전히 좋아지지 못한 만큼 처우 개선도 단계적으로 할 수밖에 없다”며 “닛산 ‘로그’(북미 수출분) 생산과 SM5 디젤 판매 등에 차질을 빚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국GM은 지난 9일 69%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했다. 세르지오 호샤 사장이 e메일을 통해 “3년 연속 파업으로 생산 손실이 발생하면 그에 따른 결과는 상상 이상일 것”이라며 “파업은 고용 안정에 영향을 주는 생산 물량 감소를 야기할 수 있다”고 호소했지만 소용없었다. 통상임금 확대, 성과급 500% 지급 등이 쟁점이다. 현대차 노조도 통상임금 문제 등을 놓고 줄다리기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통상임금 확대 문제로 어느 해보다 어려운 협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