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즈 베이스의 아이콘, 찰리 헤이든 77세로 아듀

세계 최고의 재즈 베이시스트로 꼽히는 찰리 헤이든(사진)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별세했다. 77세.



 컨트리 밴드에서 베이스를 연주하던 헤이든은 1957년 재즈 피아니스트 폴 블레이와의 협연을 시작으로 재즈에 본격 입문했다. 59년엔 오넷 콜먼(알토 색소폰)의 역사적 명반 ‘더 셰이프 오브 재즈 투 컴’에 참여해 발군의 더블베이스 솜씨를 뽐냈다. 이후 그래미상을 세 번이나 받는 등 50년 간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며 재즈 베이스의 거장으로 이름을 날렸다. 97년 팻 메스니와 함께 발표한 앨범 ‘비욘드 더 미주리 스카이’는 국내에도 발매 됐다.



 헤이든은 재즈 뮤지션 중 드물게 혁명과 자유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음악을 꾸준히 발표했다. 69년 피아니스트 칼라 블레이와 함께 ‘리버레이션 뮤직 오케스트라’를 조직해 스페인 내전(1936~39) 당시의 민중음악 등을 전위적인 프리 재즈로 풀어냈다. 그는 이후 베트남 전쟁과 이라크 전쟁을 비판하는 앨범도 발표했다. 중국 공산정권을 세운 마오쩌둥(毛澤東)에게 바치는 ‘체어맨 마오’와 체 게바라의 혁명 정신을 기리는 ‘송 포 체’라는 곡을 작곡하기도 했다.



여러 차례 내한한 헤이든은 지난 5월 서울재즈페스티벌에 참가하려다 건강이 나빠져 출연을 취소한 바 있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