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8층 305m 국내 최고층 빌딩 준공

국내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모습을 드러냈다. 포스코건설은 10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지상 305m(68층) 높이의 동북아무역센터(NEAT Tower·사진) 준공식을 열었다. 2007년 착공한 후 7년 만이다. 이 건물은 현재 국내 최고층인 부산 해운대 위브더제니스(301m)보다 높다.



송도국제도시 동북아무역센터

 이 건물은 오피스·호텔 등으로 이뤄졌다. 2~33층엔 기업이 입주할 오피스로 꾸며졌다. 36~37층엔 연회장·레스토랑·회의실 등이, 38~64층엔 레지던스 호텔(423실)이 들어섰다.



65층에는 송도국제도시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위성항법장치(GPS) 센서가 바람 등에 의한 건물 진동·변위·변형 등을 실시간 감지한다. 총 29대의 엘리베이터는 꼭대기층까지 이동시간이 1분에 불과하다.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함유량이 낮은 친환경 자재(페인트·카펫·벽지 등) 사용 등 친환경 설계가 눈에 띈다. 이 건물은 인천지하철 1호선 인천대입구역과 도보 5분 거리에 있다.



포스코건설 황태현 사장은 “동북아무역센터는 한국건축문화 역사에 새로운 기록이자 송도국제도시 발전에 기폭제 역할을 할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