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손학규, 수원병 보궐선거 출마선언…"朴정부 채찍 필요"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상임고문이 10일 경기 수원병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박근혜정부에 비판의 채찍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고문은 이날 오전 발표한 '정치의 기본을 바로잡아 민생 중심의 정치를 되살리겠습니다'란 제목의 출마선언문에서 "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 박근혜정부가 잘 해주기를 진심으로 바랐지만 지금 국민은 무능과 무책임과 불통으로 좌절과 절망에 찌들어 있다"며 "더 이상 잘못 가면 안 된다. 매서운 비판과 따끔한 채찍이 필요할 때다. 7·30 재보선이 바로 그 때"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의 기본은 민생을 살리는 것이다. 민생을 제대로 돌보지 않는 정치는 존재 이유가 없다. 정치를 바꿔야 한다"며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명과 인격이 최고로 존중받는 새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에 내가 경기도에서, 이곳 수원 팔달에서 쌓아온 경험과 지혜를 죄다 털어넣고 싶다"고 밝혔다.

손 고문은 또 "경기도지사로 땀 흘렸던 수원은 제 마음 속의 영원한 자랑이다. 그 수원의 자존심 팔달에서 이 일을 시작하고 싶다"며 "이곳 팔달을 맡아 지역 발전에 힘써 오신 김영진 지역위원장의 헌신과 희생에 진심으로 감사하다. 함께 힘을 합쳐 이번 선거를 승리로 이끌어 나갈 것을 거듭 다짐한다"고 말했다.

손 고문은 이날 낮 여의도에서 가진 기자단 오찬에서는 "한 사람이 (국회에)참여한다고 해서 정치가 바뀌겠냐만은 실낱같은 위안을 보태고 1㎝라도 정치에 대한 신뢰가 회복된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경기 화성갑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았다가 이번에 출마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화성에)나가면 이길 자신이 있었지만 우리 딸이 전화해서 '아버지 뜻은 좋겠지만 국민 눈에는 다 아버지 욕심으로 보인다'고 하더라"라며 "그게 국민의 눈이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는 재보선 공천 논란에 대해선 "이번 공천과정이 여건 야건 혼돈 속에 이뤄졌다. 이게 정치의 현주소"라고 지적하며 "이를 극복하는 데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겠다"고 밝혔다.

손 고문은 권은희 전 서울 관악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의 광주 광산을 보궐선거 공천에는 "광주 쪽 얘기를 들어보니 광주 쪽에서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은 권은희뿐이라고 하더라"라며 "권 과장이 영통이나 동작에 논의된 일이 있었다는데 일반시민 입장에선 찬반이 있을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손 고문은 지난 8일 조찬회동을 통해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로부터 출마 제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현 지도부를 교체해야 한다는 당내 일각의 주장에는 "선거 시작도 안 했는데. 선거 승리를 이끌고 새정치민주연합이 신뢰를 회복하고 대안세력으로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 우선"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수원 타 선거구 지원유세와 관련해선 "(수원 팔달은)남경필 지사의 부친부터 7번 당선된 지역구라서 남경필의 아성이라 할 수 있다"며 "최선을 다해서 이기는 것 자체가 상승효과를 낼 것"이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손 고문은 이어 "자칫 주변에서 이완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 내가 다른 데 가서 돕겠다고 하는 것 자체가 금기"라며 "내가 휘저으면서 돕겠다고 하면 다 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원지역 야권연대에 관해서도 "연대와 단일화가 국민 눈에는 야합과 담합으로 비치고 있다"며 "단지 이기기 위한 연대는 대의를 얻기 어렵다. 좀더 정정당당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daero@newsis.com

[한국언론 뉴스허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