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식 과거사 사과 … 의회 광장에 간디 동상 세운다



윈스턴 처칠, 에이브러험 링컨, 넬슨 만델라. 의회민주주의의 발상지인 영국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의회 광장엔 이들 같은 위인 10명의 동상이 있다. 내년 봄이면 1명이 더 는다. 비폭력 저항운동의 상징이자 인도 독립의 아버지인 마하트마 간디다.

내년 봄 건립 … "우정 기념물 되길"
인도 독립 탄압 처칠 동상도 있어
4300억원어치 무기 판 직후 발표
간디 증손자 "양심 가책 느꼈나"



 인도를 방문 중인 영국의 조지 오스본 재무장관과 윌리엄 헤이그 외무장관은 8일(현지시간) 의회광장에 간디 동상을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오스본 장관은 이날 간디기념관을 방문해 “세계에서 가장 큰 민주주의 국가(인구 기준)의 아버지인 간디가 모든 의회의 어머니(영국 의회 지칭) 앞에 자리를 가질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간디는 영국과 인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영감을 주는 인물”이라며 “그의 동상이 영국과 인도에 항구적 우정의 기념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헤이그 장관도 “간디의 평화 사상과 차별에 대한 저항, 인도를 발전시키려는 열망과 비폭력주의는 당대뿐 아니라 오늘날에도 의의가 있다”고 했다.



 동상 건립 프로젝트는 식민지 인도에서 태어난 부모를 둔 사지드 자비드 문화부 장관이 이끈다. 자비드 장관은 “전 세계에 온 사람들이 인류애를 향한 그의 노력과 성공을 음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간디가 남아공에서 인도로 귀환한 해로부터 100년이 되는 내년 봄 건립하는 게 목표라고 한다.



 오스본 장관이 ‘항구적 우정’이란 표현을 썼지만 20세기 초만 해도 영국은 식민지 인도를 착취하는 압제자였다. 반대로 간디는 영국에겐 ‘적’이었다. 대영제국 ‘왕관의 보석’으로 여겨졌던, 영국이 끝까지 놓기 싫어했던 인도를 독립으로 이끈 인물이기 때문이다.



 실제 처칠은 끝까지 인도자치법안에 반대했으며 단식투쟁 중이던 간디를 두고 아사(餓死)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일이 있을 정도다. 인도의 한 언론인이 “처칠 동상이 간디 동상을 보곤 눈살을 찌푸릴 것”이라고 논평한 이유다. 워싱턴포스트는 “의회 광장에 간디 동상을 들어선다는 건 아이러니”라고 쓰기까지 했다.



 양국 사이엔 아직 1919년 펀자브에서 벌어진 비폭력 무저항 시위를 영국군이 무력 진압하는 과정에서 수백 명이 숨진 게 논란으로 남아 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지난해 현장을 방문해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을 뿐이었다.



 따라서 영국 의회 코 앞에 간디 동상을 세운다는 게 영국의 사과 메시지일 수도 있다. AFP 통신은 “과거사를 기억하는 영국 나름의 방식이자 일종의 사과”라고 논평했다.



 간디 동상과 유사한 사례가 의회 광장에 또 있다. 20세기 전반 남아공을 이끈 대정치가 얀 스뮈츠 전 총리의 동상이다. 그는 20세기 초 2차 보어전쟁 때 영국군에 맞서 게릴라전을 편 인물이다. 아이러니하게도 당시 종군기자가 처칠이었다. 스뮈츠는 이후 처칠이 이끄는 2차 세계대전 전쟁 내각에서 같이 일하고 영연방 창설에 기여한 공로가 있긴 하다.



 한편 발표 시점을 두곤 엇갈린 평가가 나온다. 두 장관의 방문 중 영국이 인도에 공대공미사일 2억5000만 파운드(4331억 원)어치를 팔기로 계약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간디의 증손자인 투샤르 간디는 “동상설립은 양심의 가책을 덜 받기 위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무기를 팔면서 비폭력 평화주의자의 동상을 세우는 모순적 태도를 비꼰 말이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런던 의회 광장=의회 민주주의 발상지인 영국의 주요 기관들로 둘러싸인 잔디 광장. 동쪽에 국회의사당, 서쪽에 대법원, 북쪽에 정부 청사들, 남쪽에 웨스트민스터 사원이 있다. 이곳에는 윈스턴 처칠, 로이드 조지 등 영국이 자랑하는 7명의 총리와 링컨 전 미 대통령,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 등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한 3명의 해외 위인의 동상이 서 있다. 오른쪽 사진은 런던대에 있는 간디 동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