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사장 최종 후보에 조대현

KBS 신임사장 후보로 조대현(61·사진) 전 KBS미디어 사장이 선정됐다. KBS 이사회(이사장 이길영)는 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최종 사장 후보에 오른 6명을 대상으로 면접심사를 실시하고 투표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조 후보자는 투표에서 재적이사 11명의 과반수 이상인 6표를 얻었다. 홍성규 전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이 5표를 받았다.



이사회, 오늘 정부에 임명제청안

 이사회는 10일,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제청안을 안전행정부에 제출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하면, 지난달 5일 해임된 길환영 전 사장에 이어 신임 사장에 취임하게 된다. 임기는 내년 11월까지다.



 조 후보자는 고려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1978년 KBS 공채 5기로 입사했다. 교양국 PD로 이름을 날렸고, TV제작본부장을 거쳐 김인규 전 사장 시절 KBS 부사장을 지냈다. 지난 2012년 사장 공모에도 지원했으며, 당시 길환영씨와 경합 끝에 차점자로 떨어졌다.



 한편 KBS 새노조는 성명을 내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방송법 개정, 인적쇄신 등 5대 과제에 대한 우리의 요구에 답하기 전까지 조 후보자 반대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정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