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 가누기 힘들다'…제주, 태풍 '너구리' 직접 영향권

[앵커]

태풍 너구리가 제주 부근까지 올라왔습니다. 강한 비바람에 피해가 우려됩니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 법환포구에 최충일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최충일 기자,(네, 저는 제주 법환포구에 나와 있습니다.) 제주의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지금 해안가에는 집채만한 파도가 밀려오고 있는데요. 많은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 몸을 제대로 가눌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제 8호 태풍 너구리는 현재 서귀포 남쪽 250km 해상까지 올라온 상태입니다.

중심기압 965hPa로 어제보다 세력은 약해졌지만, 여전히 초속 38m의 강풍과 함께 시간당 30mm 이상의 폭우가 내리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오후 1시 20분을 기해 제주전역에 태풍경보를, 강원, 전남, 경상도에 강풍주의보를 내렸습니다.

오늘 저녁과 내일 새벽 사이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안전에 유의하셔야 겠습니다.

태풍 너구리는 오늘 자정 서귀포 남동쪽 220km까지 접근한 후 일본 규슈쪽으로 방향을 틀어 일본 열도를 따라 이동할 전망입니다.

[앵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는데요. 피해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제주도는 지난해에는 태풍 피해가 없었지만 재작년 여름 볼라벤, 덴빈, 산바 등 연이은 태풍으로 수백억 원의 피해를 입었던 만큼 또 큰 피해가 나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인데요.

현재 제주 곳곳에서 비닐하우스가 찢기고 가로등과 나무가 부러지기도 했습니다.

또 높은 파도로 해안가에는 돌과 바위가 도로 위로 밀려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정전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오전 6시 서귀포시 강정동 2,000여 가구, 오전 9시 30분에는 제주시 한림읍 1,000여 가구가 정전돼 불편을 겪었습니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도 끊겼습니다.

오전에는 국제선 항공편 대부분이 결항됐고 국내선도 오전 11시부터 대부분 결항돼 제주를 떠나려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습니다.

어선 2,000여 척은 제주도 내 항포구에 긴급 대피했고 여객선 운항은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이 한반도를 비껴 일본을 향할 것으로 보이지만, 제주도는 직접 영향권에 든 만큼 공무원들은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해 피해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태풍 '너구리' 대비 119특수구조단 동해안 전진배치통영 지도, 송전탑 지지언덕 붕괴 2년 태풍 피해 우려제주도 '태풍경보' 발령…행동 요령은?제주, 태풍 '너구리'로 피해 속출…3천여 가구 정전태풍 '너구리' 북상 영향 전남에 강풍예비특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