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네이마르 허리 찬 수니가, 살해 당한 제2의 에스코바르 되나?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브라질 독일’ ‘수니가 네이마르’. [사진 SBS 화면 캡처]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브라질 독일’ ‘수니가’.





콜롬비아 수비수 후안 카밀로 수니가가 살해 위협을 받고있는 가운데 콜롬비아의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사건이 주목을 받고 있다.



콜롬비아의 안드레스 에스코바르는 1994년 미국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자책골을 기록했다는 이유로 귀국 후 괴한이 난사한 총탄에 맞아 27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당시 우승 후보로 꼽히던 콜롬비아는 ‘약체’로 평가받던 미국과의 조별리그에서 1-2로 패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자책골을 기록한 안드레스 에스코바르는 자국민의 맹비난 속에 귀국했다. 귀국 열흘 만인 1994년 7월 2일 안드레스 에스코바르는 12발의 총알 세례를 받고 생을 마감했다.



한편 후안 카밀로 수니가(29)는 5일(한국시간) 열린 브라질과 콜롬비아의 2014 브라질 월드컵 8강전에서 공중볼 다툼을 하던 중 네이마르(22)의 허리를 가격했다. 네이마르는 수니가의 거친 파울로 척추 골절 부상을 입어 남은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브라질의 한 매체는 “폭력조직 PCC이 ‘네이마르에 척추 골절상을 입힌 콜롬비아의 수비수 후안 카밀라 수니가를 응징하겠다’고 예고했다”고 보도했다.



수니가는 이미 호위를 받으며 콜롬비아로 귀국했지만 브라질 폭력조직는 수니가의 목에 상금까지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수니가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 수니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이시여, 저를 보호해주소서”라는 글을 남기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브라질 독일’ ‘수니가 네이마르’.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