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명수 교육부장관 후보자, "사퇴의사 없다…30초만 숨 좀 쉬게 해 달라"































  김명수(66)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는 논문표절을 비롯한 각종 의혹을 부인하면서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2002년 정교수 승진심사 당시 제출한 ‘초중등 교원선발 및 임용에 관한 고찰’ 논문이 표절이란 새정연 유은혜 의원의 지적에 “그렇게 된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그러나 “표절을 인정하느냐”는 유 의원의 거듭된 질의에 대해 “인정이라기보다는…”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는 “일반적으로 공인되고 있는 내용이 들어간 부분인데 그 경우는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과거 논문표절 논란으로 낙마한 과거 교육부장관 후보자들의 사례에 대해서는 “그때와 지금은 시각이나 그런 게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라는 질의에 대해서도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저는 제 인생을 통해서 교직에 시작한 이후 가슴 속에 언제나 학생을 묻고 있다. 제가 만약에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면 그야말로 제 몸까지도 불사르는 형태였다. 몇 년 전까지도 보통 퇴근시간이 새벽 1~ 2시 이 정도였고 학생들하고 같이 지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질의를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거나 황당한 답변태도로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또 새정연 박홍근 의원이 ‘무신불립(無信不立)’의 뜻을 묻자 잘 들리지 않는다며 몇 차례 되물었다. 이어 교육부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답변하는 도중에도 다시 직원에게 “뭐라고?”라는 말을 했다.



이어 새정연 배재정 의원이 “강서중학교 실제 경력을 확인 할 수 없다”며 퇴직연도를 묻자 김 후보자는 “너무 긴장을 해서 잘못 알아 들었다. 30초만 숨 쉴 수 있는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이에 설훈 위원장은 “이런 경우 처음”이라며 쉬는 시간을 주었고, 김 후보자는 “75년 3월에 입직해 79년 퇴직했다”고 답했다.



또 김 후보자는 신문 칼럼을 제자에게 대필한 것에 대해 “제자들의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 과정의 일환”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김명수 후보자가 대필 칼럼으로 정부의 포상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저는 평생 교육학자이자 교육자로 살아오면서 오로지 교육 하나만을 바라보고 살아왔다고 자부한다”며 “일부 과장된 부분도 있다는 것을 고려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