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외선을 한번 더 '니콘 SEE+' 렌즈 후면 자외선까지 잡았다





더블 자외선 차단 안경렌즈인 ‘니콘 SEE+ UV’를 체험하세요.



피부보다 눈에 더 유해해 장시간 누적될 경우 광각막염, 백내장 등 각종 안구질환을 초래할 수 있는 자외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안경렌즈가 최근 출시됐다.



새로 출시된 니콘 SEE+ UV렌즈는 기존 자외선 차단 안경렌즈와 달리 내면 반사로 인해 각막에 침투하는 자외선까지 차단해 준다.



UV 100% 차단 렌즈는 전면으로 들어오는 UV 차단율을 의미한다. 니콘 SEE+ UV렌즈는 전면으로 입사하는 자외선뿐만 아니라 렌즈 후면 반사 후 눈으로 입사되는 자외선까지 약 96%까지 차단한다.



안경렌즈의 자외선 차단지수 ‘E-SPF’는 글로벌에서 통용되는 국제적인 수치로 그동안 선크림 등 화장품에만 적용되던 자외선 차단지수를 안경렌즈에도 적용했다.



니콘 안경렌즈 가맹점인 아이닥안경(www.eyedaq.com)은 ‘니콘 SEE+UV’ 안경렌즈 체험단을 모집한다. 대상 상품은 굴절률 1.60 양면 비구면렌즈다. 판매가격은 20만원.



행사 접수 기간은 이달부터 12월까지다. 매월 5명씩 아이닥안경 홈페이지와 카페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