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비정상회담', 외국인 패널 인기투표 1위에 샘오취리 선정

JTBC ‘비정상회담’ 외국인 패널 인기투표 1위로 샘 오취리가 선정됐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은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nonsummit)을 통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7일까지 외국인 패널 11명을 후보로 사전 호감도 이벤트 ‘최고의 비정상을 찾아라’를 실시했다.



‘비정상회담’의 외국인 패널은 샘 오취리(가나), 기욤 패트리(캐나다), 제임스 후퍼(영국), 에네스 카야(터키), 줄리안 퀸타르트(벨기에), 알베르토 몬디(이탈리아), 장위안(중국), 타일러 라쉬(미국), 로빈 데이아나(프랑스), 테라다 타쿠야(일본), 다니엘 스눅스(호주) 등 11명.



자신이 1등이 되면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 각양각색의 공약을 내건 가운데 “이탈리아 코스요리를 대접하겠다”는 알베르토 몬디와 “맛집에서 데이트를 하겠다”는 샘 오취리가 결승에서 맞붙었다. 최종적으로 샘 오취리가 우승했다. 샘 오취리는 이벤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선발된 인원과 식사를 할 예정이다.



JTBC ‘비정상회담’은 MC 전현무, 성시경, 유세윤이 한국에 살고 있는 다국적 젊은이 11명과 함께 하나의 주제를 놓고 토론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