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월드컵 최다 득점 놓친 해설자 호나우두, 마이크 잡은 표정이…

‘호나우두’ ‘브라질 독일’ ‘클로제’. [사진 KBS 중계 화면 캡처]






‘호나우두’ ‘브라질 독일’ ‘클로제’.





‘브라질 전설’ 호나우두(38)가 브라질의 참패에 망연자실했다.



브라질은 9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에스타디오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에서 1-7로 대패했다.



브라질은 ‘공수의 핵’ 네이마르(바르셀로나)와 티아구 실바(파리 생제르맹)가 빠진 상태에서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안방에서 치욕적인 대패를 당했다. 전반 11분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급격하게 무너졌고 전반 30분 만에 5골을 헌납했다.



이후 의욕을 잃은 브라질 선수들은 후반 들어 안드레 쉬를레(첼시)에게 2골을 더 내줬고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오스카(첼시)의 만회골을 넣는 데 그쳤다.



전 축구선수 호나우두는 이날 브라질 현지 TV의 해설자로 나서 경기장을 찾았다. 후반 18분 현장 중계진은 호나우두의 모습을 비췄고 호나우두는 실망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호나우두는 경기 전 “브라질은 네이마르도 없이 이길 수 있다”며 브라질 우승에 강한 자신감을 보인 바 있다.



하지만 이날 호나우두는 브라질의 대패에 이어 클로제(라치오)의 골로 자신의 월드컵 최다 득점까지 깨지는 모습을 바라봐야만 했다.



이날 결승행 티켓을 거머쥔 독일은 14일 오전 4시 리우 데 자네이루의 에스타디오 두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네덜란드-아르헨티나 승자와 우승컵을 두고 겨룬다.





온라인 중앙일보

‘호나우두’ ‘브라질 독일’ ‘클로제’. [사진 KBS 중계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