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수니가, 브라질 폭력조직으로부터 "죽인다"…벌벌 떠는 수니가

‘브라질 독일’ ‘네이마르’ ‘수니가’. [사진 수니가 페이스북 캡처]








‘브라질 독일’ ‘수니가 네이마르’.



브라질 폭력조직 PCC가 네이마르에 부상을 입힌 수니가(콜롬비아)에 복수를 예고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4강전에서 브라질이 독일에 1-7로 대패해 감정이 더욱 격해질 것으로 보인다.



9일 새벽(한국시간) 열린 브라질과 독일의 경기를 지켜보던 네티즌들은 브라질이 참패한 원인으로 네이마르(브라질)의 부재를 꼽았다.



이에 8강전에서 네이마르에게 척추골절 부상을 입힌 콜롬비아 수비수 수니가에게 브라질 폭력조직이 ‘보복’을 예고했다.



브라질의 한 매체는 “폭력조직 PCC가 네이마르에게 가해진 행동은 용서되지 않는 만행”이라며 네이마르에 척추 골절상을 입힌 콜롬비아의 수비수 후안 카밀라 수니가를 응징을 예고했다. 이들은 “우리는 매우 분노를 느낀다. 결코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다. 그는 브라질에서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보복을 선언했다.



수니가는 이미 호위를 받으며 콜롬비아로 귀국했지만 브라질 폭력조직는 수니가의 목에 상금까지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수니가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 수니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이시여, 저를 보호해주소서”라는 글을 남기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브라질 독일’ ‘네이마르’ ‘수니가’. [사진 수니가 페이스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